phandan.bmp
도서주문   다음카페

No, 276
2011/11/8(화)
도강언을 만든 사람은 촉나라 사람이 아닙니다.  
도강언을 만든 사람은 촉나라 사람이 아닙니다.
      등록정보   [ 분류 : 자유 | 작성자 : 폴권 | 등록일 : 2004년 10월 05일 | 조회 : 240 | 추천 : 1 ]
      이메일   [ 이메일 : sqlk2025@ionet.netzzw ]


도강언은 유비가 익주(사천)에 들어가기 전부터 있었습니다.

전하는 바에 의하면, 도강언을 만든 사람은 이빙(李氷)과 그 아들이라고 하는데, 이들이 살았던 시기는 기원전 256년이라고 합니다.

이빙에 대한 기록은 일정하지 않은데, 촉나라의 왕이라고도 전하고, 진(秦)나라의 익주자사라고도 전합니다.

------------

다만, 그렇게 오랜 옛날에 만든 '도강언'이 지금까지 남아 있으리라고는 생각지 않습니다.

촉나라는 전쟁만 나면 반란이 일어나던 곳입니다. 실제로, 항우-유방 전쟁 때에, '한왕'(한중왕, 즉 섬서성 한중의 왕)을 칭했던 유방은 촉을 다스리지 못햇습니다. 이 동안에 누가 촉을 다스렸는지는 확실치 않습니다.

이후로도 전쟁만 나면 촉 땅에서는 반란이 일어났습니다.

다만 신라 경덕왕이 만든 '벽골제'가 도강언인 것 같진 않습니다. 당나라 후반기에는 변란이 많아, 익주(성도)가 사실상 제2의 도읍이었고, 사천 전체는 당나라의 직할지였던 것으로 보이기 떄문입니다.

환관 전경자의 꼬봉이던 왕건이 촉왕의 자리에 오른 것이, 당 멸망에 결정타였습니다.

(촉의 왕건을 고려의 왕건과 같다고 보기에는 촉의 왕건의 행적이 너무나 얍삽하고 간사합니다. 왕건은 전경자 밑에서 온갖 악한 일을 같이 하다가, 전경자가 실각하자 그를 배신하고 촉에서 자립한 인간이지요.)
 


                   
번호제 목이름첨부작성일조회
     저서 '환단원류사' 구입 문의
278   폴권님   11/08(화)  1648
277   칭기즈칸의 오류...   11/08(화)  974
276   도강언을 만든 사람은 촉나라 사람이 아닙니다.   11/08(화)  1488
275   바람부는 때에는 대세에 따르는 게 현명한 일입...   11/08(화)  814
274   참새와 봉황 - 진승과 오광   11/08(화)  1358
273   어차피 왕이 아닌 이상 노예입니다.   11/08(화)  989
272   노예와 거지의 차이점은   11/08(화)  1019
271   제갈양의 육출기산과 같은 이치이지요.   11/08(화)  1102

 
처음 이전 다음       목록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phandan.bmp
도서주문   다음카페



| 상고사 | 게시판 | 자료실 | 천문해자 | Music Box | Photo | Poem

Copyrightⓒ 2005 BC.8937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