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andan.bmp
도서주문   다음카페

No, 80
이름: 연구가
2009/10/4(일)
벽오동(碧梧桐) 나무이야기  

 

 

 

A_0215.JPG

 

 

 

 

나무이야기-벽오동
 
한해 한마디씩 자라고 봉황이 앉을 만큼 위엄
 

단산(丹山) 봉황(鳳凰)이 죽실(竹實) 물고 오동(梧桐) 속에 넘노는 듯 구고(九皐) 청학(靑鶴)이 난초를 물고서 오송간(梧松間)에 넘노는 듯. 판소리 ‘열녀춘향수절가’에서 춘향과 이도령이 사랑 장난을 하는 대목이다. 봉황과 청학이 등장할 만큼 그들의 포옹은 고고하고 멋스러웠을까?

 

봉황은 어디에 살고 있을까? ‘장자’에 따르면 봉황은 ‘오동나무 가지가 아니면 앉지를 않고, 대나무 열매가 아니면 먹지를 않으며, 예천이 아니면 마시지 않는다’(非梧枝不棲 非竹實不食 非醴泉不飮)고 했다. 예천은 태평성대에만 단물이 솟는 샘이다.

 

봉황이 머무는 곳은 오동이다. 이 오동은 오동나무가 아니라 벽오동(碧梧桐)을 가리킨다. 오동나무는 목재가 희기 때문에 백동(白桐)이라 하고, 벽오동은 줄기가 푸르기 때문에 청동(靑桐)이라 한다. 오동나무는 현삼과(科), 벽오동은 벽오동과(科)로 전혀 다른 나무다. 굳이 구분하자면 ‘梧’는 벽오동을 뜻하고, ‘桐’은 오동나무를 뜻한다. 따라서 봉황이 깃드는 오동은 모두 벽오동이라 보면 된다.

 

벽오동은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줄기가 푸르고 윤기가 나기 때문에 불로(不老)를 상징하는 나무로 여겨졌다. 자라는 속도도 빠르고 키도 큰 편이다. 한 해에 한 마디씩 자라기 때문에 마디를 세어 보면 나이를 알 수 있다. 크게 자란 벽오동은 과연 봉황이 찾아가 앉을 만큼 위엄이 있다.

 

이파리도 부채처럼 널찍하다. 잎이 무성하면 봉황이 그 속에 앉아 충분히 쉴 수 있을 것 같다. 여름이 시작될 무렵 희고 노란 빛을 띠는 작은 꽃무리가 가지 끝에 달린다. 꽃잎도 없고 꽃받침이 뒤로 젖혀져 꽃술만 쑥 나온 모습이 뭔가 어색해 보인다. 가을이 되면 다섯 날개를 아래로 오무린 듯한 팔랑개비 모양 안에 완두콩 같은 열매가 오순도순 달린다.

 

남도 민요 ‘새타령’은 남영에 대붕새야 오동잎에 봉황새야 상사병에 기러기야 고국 찾는 접동새야 하며 온갖 새를 불러낸다. 대붕은 남녘에서, 봉황은 벽오동에서 불러낸다. 천자문의 33번째 구절 명봉재수(鳴鳳在樹·우는 봉황새는 나무에 깃든다)의 나무도 벽오동이다. 화투(花鬪) 11월의 패(오동광)에서도 벽오동과 봉황을 볼 수 있다. 봉황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싫어하는 사람도 있다.

 

경남 함안은 봉황을 부르기 위해 벽오동을 심은 숲이 있고, 여수 오동도는 봉황을 쫓기 위해 벽오동을 베고 동백을 심었다는 전설이 있다. 조선 후기에 표암 강세황이 그린 벽오청서도(碧梧淸暑圖)는 선비가 벽오동 아래 앉아 마당을 쓰는 아이를 바라보는 풍경을 묘사하고 있다. 벽오동 아래서 기다리면 봉황을 볼 수 있다고 생각했을까, 혹시 벽오동에 깃들어 스스로 봉황이 된 듯한 여유를 누리고 싶지 않았을까?

 

 

조선 중기의 문인 김성일은 (천 길 높이 날던 봉황 어디로 날아가고/ 벽오동과 푸른 대만 해마다 자라는가) 하며 도산 이퇴계 선생을 그리워했다.

 

도대체 왜 봉황은 오지 않는 걸까?

 

벽오동 심은 뜻은 봉황을 보려터니/ 내 심은 탓인지 기다려도 아니 오고/ 밤중에 일편명월(一片明月)만 빈 가지에 걸렸에라.(작자 미상)

 

벽오동에 빠지면 헛것을 보게 되나 보다. 전통가곡 ‘언락’(言樂)에서는 봉황의 그림자를 봤다고 주장한다.

 

벽사창(碧紗窓)이 어룬어룬커늘 임만 여겨 펄떡 뛰어 나가보니 임은 아니옵고 명월이 만정(滿庭)헌데 벽오동 젖은 잎에 봉황이 와서 긴 목을 후여다가 깃 다듬는 그림자로다.(작자 미상)

 

<허두영 과학동아 편집인>

 

2009.09.11

( 2009년 10월 02일 14시 21분   조회:43 )   
벽오동 2009-10-02 14:28:56
벽오동은 우리의 노래로 많이 회자되었다.


1. 작자 미상의 옛 시조

벽오동 심은 뜻은 봉황을 보잣더니 / 내가 심는 탓인지 기다려도 아니 오고

밤중에만 일편명월(一片明月)이 / 빈 가지에 걸려있네



이러한 주제는 1970년대에 꽃을 피우고 있다.

2. 벽오동 심은 뜻은 (작사, 작곡, 노래 / 김도향/ 1970)

벽오동 심은 뜻은 봉황을 보잤더니 / 어이타 봉황은 꿈이었다 안 오시뇨


달맞이 가잔 뜻은 님을 모셔 가잠인제 / 어이타 우리 님은 가고 아니 오시느뇨


하늘아 무너져라 와뜨뜨뜨뜨뜨 / 잔별아 쏟아져라 가뜨뜨뜨뜨뜨



3. 벽오동 심은 뜻은 (작사 /반야월, 작곡 /박시춘, 노래/나훈아/1971)

님 계신 서울 길이 왜 이다지 멀고 먼가 / 어린 것을 등에 업고 눈물로 헤매이네

정 없는 이 세월에 인심마저 박절한데 / 벽오동 심은 뜻은 벽오동 심은 뜻은

님은 진정 모르리라.

님 찾아 사랑 찾아 천리 길을 왜 왔던가 / 매정해진 님의 손길 눈물이 앞을 서네

미천한 몸이라고 사랑마저 없을소냐 / 벽오동 빈 가지에 벽오동 빈 가지에

조각달만 서러워라.




벽오동나무는 봉황새와 관계있다. 봉황은 기린, 거북, 용과 함께 영물로 꼽히며 덕망있는 군자가 천자의 지위에 오르면 출현한다는 새로 여겨져왔다. 그 밖에 뛰어나게 재주가 있는 사람을 상징하는 말로도 쓰이며 고귀하고 품위있고 빼어난 것의 표상이기도 하다. 바로 이 봉황이 벽오동 나무에 서식하며 대나무 열매를 먹고 신령한 샘물을 마신다고 전해진다.

                   
번호제 목이름첨부작성일조회
     저서 '환단원류사' 구입 문의
82   카르마 bc8937   01/25(일)  1042
81   흥미로운주장입니다 bc8937   01/23(금)  864
80   벽오동(碧梧桐) 나무이야기 연구가   10/04(일)  1759
79   3천년 대운이 열리는 태극의 땅 bc8937   03/21(일)  2522
78   동양의 별이름과 서양별 꽃신   04/07(수)  1105
77   한民族의 시원지(始原地)에 대한 바른 漢字 명칭 bc8937   06/01(화)  1704
76   빙하기의 원인과 소멸에 대한 오래된 논쟁이 끝... bc8937   06/16(수)  2013
75   삼국과 고려의 역사서 중국에서 발견? bc8937   08/02(월)  1311

 
처음 이전 다음       목록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phandan.bmp
도서주문   다음카페



| 상고사 | 게시판 | 자료실 | 천문해자 | Music Box | Photo | Poem

Copyrightⓒ 2005 BC.8937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