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단원류사' '열린 게시판' 여러분의 생각을 올려주세요

도서주문   다음카페

이름: bc8937
2017/3/10(금)
조회: 240
PIC24F.gif (15KB, DN:17)
桓檀10,954年 桓檀源流史 학술지 고(考)  

 

 

 

 

 



桓檀源流史

환 단 원 류 사



桓檀 10,954年

학술 발표회





날짜 : 2017년 3월 19일(日)

장소 : 서대문 독립공원지하 독립관

주최 : 율곤학회 . 천문해자학회 . 환단원류사학회

후원 : 환단서림 . 한글출판

날짜 : 2017년 3월 19일(日)

시간 : 오후 2시~6시

장소 : 서대문 독립공원 지하 독립관

강연 : 桓檀源流史 著者 朴 民宇

주최 : 환단원류사학회, 율곤학회, 천문해자학회 공동

후원 : 한글출판, 환단서림


♣ 주제 발표 ♣


▶환단원류사학회 회원 김경미

▶우리 민족의 왜곡된 역사 바로 세우기 운동본부 김순진

▶시인, 문학박사 이창원 법성

▶천문해자학회 이개춘

▶율곤학회 노성매


▣ 행사 진행 순서 ▣


개회사

국민의례

축사 및 격려사

주제 발표

휴식 : 10분간

환단원류사 강연

질의 토론

회의 종료








桓檀10,954年 桓檀源流史 학술지 고(考)




  내 나라 내 땅에서 나의 외침과 나의 노래를 마음껏 외쳐 부르고 싶은데 어떤 이는 길이 없다고 하고 어떤 이는 길이 있어도 가지 못 한다 하며 어떤 이는 길보고 길이 아니라 하니 길은 있어도 길이 아니며 길이 없어도 길은 아니며 길을 보아도 길이 아니며 길을 걸어가도 길을 아니 가는 것이라.


  길은 길이 아니라 길을 길이라 부르지 못한지 오래 되었고 길은 길이 아니라 길이라 불러보지도 못했으며 길을 길이라 부르면 스스로 멍에를 쓰고 가시밭길을 걸어 가야하니 이 또한 길이 아니기를 바라며 운명이 스스로 자맥질하여 고난의 길을 가니 부디 길 같은 길이 열리기를 바랄뿐이다.


 길을 찾는 사람, 길을 잃어버린 사람, 길 위에 서 있는 사람, 길을 가는 사람은 길이 역사의 뿌리임을 골수에 깊이 새기고 가냘픈 두 손으로 운명의 수레바퀴를 돌려 부디 길 위에서 길을 찾기 바라노라.




2017年 丁酉年 3月 1日 子正

물의 근원을 찾는 사람 白





목 차




桓檀10,954年 桓檀源流史 학술지 고(考) / 3

환단원류사 . 박 민우 / 6

상고사를 신화, 설화, 판타지로 알고 있는 젊은 세대들의 모습 . 김 경미 / 64

개천절(開天節)! 영거 드라이아스기 이후 BC8937년 다시 하늘을 열다! 
김 순진 / 74








목 차




소리수리 명상법 ―‘大三合六’은? . 이 창원 / 94

서왕모의 심판 . 이 개춘 / 122


흑치(黑)의 땅 . 노성매 / 136

 


bc8937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창닫기



| 상고사 | 게시판 | 자료실 | 천문해자 | Music Box | Photo | Poem

Copyrightⓒ 2005 BC.8937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