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단원류사' '열린 게시판' 여러분의 생각을 올려주세요

도서주문   다음카페

이름: 박민우
2015/11/24(화) 14:16 (MSIE8.0,WindowsNT5.1,Trident/4.0,InfoPath.2,moasigns=1.0.43,.NET4.0C,moasigns=1.0.43) 116.123.1.139 1024x768
조회: 680
'사르타야(Sarthaya) 살매(買) 팔매(賣)  

 

 

 

강상원박사 판찰라스 강의

 


 어린 시절에 우리는 '장에 쌀 팔러 간다.'는 말을 썼다. '쌀 팔러 간다.' 혹은 '쌀 좀 팔아 온나!', "여보! 쌀 팔았나?', '쌀을 팔아야 밤묵지!' 이렇게 경상도 사투리로 말했다.

 판다는 말의 산스크리트 'Pan'은 판데기를 뜻하기도 하고 노름판, 화투판 장사판 등의 판이라는 뜻이다. 'Pan'은 물건을 매매한다는 뜻이며 한자로는 팔매(賣)의 뜻이다. 'Pan'의 산스크리트 뜻은 물건을 돈 주고 구입 한다는 뜻이다. 반대로 물건을 주고 돈을 받으며 이윤이 남는 것을 '사르타야(Sarthaya)라 하고 한자로는 살매(買)라 한다.
 
 나도 어릴 때 부모님이나 노인들이 왜! 팔러간다는 말을 해놓고 사러 가는지 몰랐다. 어른에게 물어보아도 대답이 시원찮았다.
 
 "그거야! 옛날부터 그렇게 써왔으니 나도 잘 몰러..."이런 식의 대답뿐이었다.
 
 정리하면 옛날에 우리 민족이 쓰던 팔러간다는 의미는 산스크리트이며 지금은 그 의미를 거꾸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 할 수 있다.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번호제 목첨부작성일조회
     미궁속의 기행 안내
     청구원류 구입 안내
     환단시편 구입 안내
     님금나무 구입 안내
     환단원류사 구입 안내
     님금나무 보도자료
65   님금나무 책 표지   01/15(금)  505
64   소설 환단원류사(桓檀源流史)    01/03(일)  971
63   '사르타야(Sarthaya) 살매(買) 팔매(賣)   11/24(화)  680
62   하늘의 삼원 및 그 명칭에 관한 질문   11/19(목)  801
61   빙하기 이후 태고시대 황궁씨 계족 천산주 이동 ...   10/11(일)  870
60   서자(庶子), 神의 아이들   08/28(금)  1216
59   수메르의 번영과 멸망은 동이족의 역사   08/22(토)  843
58       神의 아들들이 떠난 그 후   08/22(토)  581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 상고사 | 게시판 | 자료실 | 천문해자 | Music Box | Photo | Poem

Copyrightⓒ 2005 BC.8937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