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단원류사' '열린 게시판' 여러분의 생각을 올려주세요

도서주문   다음카페

이름: 박민우
2016/6/6(월) 11:38 (MSIE8.0,WindowsNT5.1,Trident/4.0,Mozilla/4.0(compatible,MSIE6.0,WindowsNT5.1,SV1,InfoPath.2,.NETCLR2.0.50727,moasigns=1.0.43,moasigns=1.0.43)) 220.88.252.202 1680x1050
조회: 395
학(鶴) 춤  

 

 

학(鶴) 춤

자유시

 

박 민우

 

긴 시간,
외로움의 터널을 지나고
아무도 찾지 않는 숲에 서 있는 학(鶴).

학(鶴)은 누구를 기다리지 않는다.

그저 학(鶴)에게 다가올 그 누군가에게
학(鶴)이 서 있는 모습을 보여줄 뿐이다.

지난겨울에,
혼자서 그토록 발버둥 치고,
몸부림도 쳤지만,
아무도 학(鶴)을 알아주지 않았다.

반평생,
학(鶴)은 그 누군가를 위해 살아왔다.

산 것이든 죽은 것이든
누군가를 기다리는 것은 고통이다.

기다리는 것은 때가 있다.
산송장이란 말이 실감 날 때가 있다.

 

 

 

 

 bc8937


bc8937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창닫기



| 상고사 | 게시판 | 자료실 | 천문해자 | Music Box | Photo | Poem

Copyrightⓒ 2005 BC.8937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