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9/13(토)
조회: 712
고꾸라지다l  

 

고꾸라지다l

<'고꾸라지다"는 완벽한 산스크리트어>

달마대사처럼 면벽 9년을 해도 이 말의 어원은 풀리지 않을 것이다.
산스크리트어 go-khur-ji-dha
go는 소, 우(牛), cow.
khur는 (무릎)꿇다, fall down, kneel down....
'고꾸라지다'는 소가 진창에 빠져서 허우적대다가 주저앉는 모습이다.

이 놀라운 연결고리를 보라.
산스크리트어:[khur] – 동이족 우리 말:[꿇다] – 한짜:굴(屈;굽히다).

위에서 보듯 산스크리트어, 우리 말, 한짜 간에는 서로 통하는 무엇이 있음을 한 눈에 알게 된다. 한 집안이다. 산스크리트어가 동이족의 말이고 동이 말 그대로가 또한 한짜인 것이다.

우리가 인도 말이라고 잘 못 알고 있는 산스크리트어는 경전으로만 전한다. 그러나 눈을 크게 뜨고 살펴보면 우리가 지금 쓰고 있는 말이 바로 산스크리트어이다.

한짜가 지나의 문짜인 줄 제법 아는 척을 하며 의붓자식 취급을 한다. 한글 전용을 부르짖는 것은 동이족의 문짜인 한짜를 지나에게 억지로 안겨주는 못난 짓이다. 한글이나 한짜나 깨물면 아픈 내손가락이다.

영어의 알파벳은 원래 지금 시리아 지방 페니키아 인들의 작품이다. 재주는 페니키아 상인들이 부리고 돈은 섬나라 영국이 챙긴다. 주인이 없으면 잽싸게 먼저 손에 넣는 사람이 임자다. 아직도 늦지 않았다. 산스크리트어, 한짜도 우리가 주인으로 마땅히 잘 챙겨야 한다.

유식한 유생들과 사대부들은 고유의 언어를 잃어버리거나 변형시켰지만 전라도 경상도 노인들의 혀 밑에는 지금도 생생한 산스크리트어의 뿌리가 남아있다. 사투리와 사투리안들을 잘 보존하고 높이 받들어야할 충분한 까닭이다.

 

 


                   
번호제 목이름첨부작성일조회
     저서 '환단원류사' 구입 문의
111   <부처- 부다(Buddha)의 어원>   09/13(토)  216
110   l강산에 -라구요/'라구'는 하나님 말씀'   09/13(토)  960
109   고꾸라지다l   09/13(토)  712
108   <팔딸산이 맞다>   09/13(토)  512
107   ㅣ안능시야?ㅣ   09/13(토)  499
106   ㅣ어부바~ㅣ   09/13(토)  745
105   [띠아브리제/띠아브러/뗘브러]   09/13(토)  623
104   ㅣ귀 므따/밤 므따ㅣ   09/13(토)  571

 
처음 이전 다음       목록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 상고사 | 게시판 | 자료실 | 천문해자 | Music Box | Photo | Poem

Copyrightⓒ 2005 BC.8937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